2021 끝 2022 시작


2021년에도 많은 일들이 있었다. 나의 외할머니와 이별했고, 어떻게 삶을 살아갈지에 대해 확신이 생겼고, 어떤 개발자가 되고 싶은지 알게 되었고, 마라톤을 두 번이나 했고, 차를 아주 좋아하게 된 해이다. 올해도 Year Of 땡땡으로 회고 글을 시작해볼까 한다.

Year Of 음악

올해 가장 많이 들은 음악들로 선정했다. 만약 내가 이 음악들을 테이프로 들었다면 테이프가 늘어날 대로 늘어나 버렸을 거다. 들으면서도 듣고 싶은 노래들이라 아주 질릴 때까지 들었다. 백현의 놀이공원이라는 노래는 외할머니의 소식을 듣고 대구에 내려가는 길 내내 들었다. 노래의 가사가 마치 할머니가 나에게 해주는 말 처럼 느껴졌다. 유라의 미미, 검정치마의 링링도 닳도록 들었고 지금도 좋아하는 노래다.

image

Year Of 책

2021년에는 여러 경로로 다양한 책을 접했다. 책 선물도 많이 받았고, 동네 도서관에 가서 빌려도 보고, 전자책으로도 읽고, 가끔 들리는 서점에서 구매해서 또 읽었다. 그중 세 권을 뽑았는데, 첫 번째 책은 브로드컬리 편집부에서 만든 목공, 목수, Carpenter 라는 책이다. 여름 휴가로 간 제주도에서 이 책을 사고 단숨에 읽어버렸다. 아주 나중에 개발자를 직업으로 하지 않는 나는 어떤 일을 하며 일상을 보낼까? 라고 생각해봤을 때 항상 '목수'라는 직업이 마음에 끌렸다. 자신이 필요한 것을 스스로 만들어내는 삶에 대한 동경에서부터 출발한 생각이다. 이 책은 그런 생각에 답을 주는 것처럼 꾸며냄 없는 목수의 삶을 알려줬다.

두 번째 책은 김창준 저자의 함께 자라기 책이다. 추천을 받았던 터라 도서관에서 책을 발견하자마자 고민 없이 빌렸다. 애자일 방법론이나 협업하는 방식 등에 대해 알려주는데 이런 방법들은 모두 쉽고 빠르게 내가 하는 일들에 적용할 수 있어 좋았다. 개발자뿐 아니라 성장하고 싶은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세 번째 책은 다비드 르 브르통의 걷기 예찬이다. 걷기 아주 좋은 날의 연속이던 6월, 회사 앞 여의도 공원에서나 혼자 간 식물원에서 산책하며 읽었다. 프라하에 살 때 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이라는 팟캐스트를 자주 들었다. 걷기 예찬은 그때 소개된 책이었고, 그로부터 3년 정도가 지난 뒤에서야 읽게 된 이 책은 오랜만에 만난 마음에 오래 남는 책이 되었다. 이 책 덕분에 자동차 연수를 받아야겠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내가 갈 수 있는 아주 멀리까지 가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많이 걷고 싶고, 새로운 곳을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image-book

Year Of 영화

올해 초에 중고로 빔프로젝터를 샀다. 그 덕분에 영화를 많이 봤다. 최근 몇 년 동안은 영화를 거의 보지 않았다. 애니메이션 영화 외에는 그렇게 흥미를 느끼지 못했을뿐더러 영화를 보는데 시간을 쓰는 게 아깝다고 생각했다. 여전히 제일 좋아하는 영화는 애니메이션 영화인 데다 스릴러 같은 장르에는 흥미가 없지만 몇 가지 얘기해볼까 한다.

하나의 영화를 여러 날에 걸쳐 나눠 보는걸 좋아하는 나에게 리틀 포레스트와 빵과 스프, 고양이와 함께하기 좋은 날 이 두 영화는 최적이었다. 커다란 사건 없이 영화는 계절의 흐름대로 흘러간다. 손님을 맞이하고 요리를 하는 게 내용의 전부인 이 영화들은 직접 해 먹는 요리에 대한 내 생각을 바꿨다. 극 중 혜원은 이렇게 말한다. 최고의 요리는 아무래도 직접 해 먹는 게 아닐까? 하고. 이 영화들을 본 이후로 요리를 자주 해 먹기 시작했고, 이는 2021년에 가장 잘한 일들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비긴 어게인은 이미 여러 번 봤지만 또 봤고, 또 올해의 영화 자리를 차지하게 된다. 가장 좋아하는 장면은 댄과 미리암이 다시 재회하는 장면이다. 둘은 MP3 하나에 듀얼 젠더를 연결해 이어폰 두 개를 꼽고 음악을 나눠 들으며 손을 잡고 뉴욕 곳곳을 걸어 다닌다. 건물 옥상에서 밴드가 Tell Me If You Wanna Go Home 을 연주하고 부르는 장면도 좋아한다.

image

2021년은...

2021년은 나에게 자유로움과 행복을 많이 느낀 해다. 경제적 자유를 가지게 되었고, 현재 나의 상황에 완전히 만족하고 행복함을 느끼게 되었다. 나에게 경제적 자유에는 여러 단계가 있고 그 첫 번째 단계에 들어섰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올해 초에 행복을 느끼면서 '내가 느끼는 지금 이 행복은 진짜인걸까? 언젠가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잠시 했었다. 행복한 일이 있어서 행복했다기보다는 현재 삶 자체가 나에게 행복이라 느껴졌다. 그렇게 행복함과 약간의 불안함을 동시에 느끼던 도중 외할머니의 소식을 듣게 되었다. 할머니의 죽음은 나에게 불안에 대한 확신이 아니라 행복에 대한 확신을 줬다. 행복한 마음이 들면 그 행복을 최선을 다해서 누리면 된다는 확신이 들었다. 그 이후로 나의 마음에 행복과 기쁨이 찾아오면 나는 완전하게 누리기 위해 힘쓰고 있다.

꾸준함에 대해서도 많이 생각하게 되었다. 올해에는 일기도 꾸준히 작성했고 (그 덕에 회고를 하는 게 수월했다) 달리기도 꾸준히 했고 (너무 추울 때나 너무 더울 때를 제외하고) 책도 꾸준히 읽었고, 피아노도 시간이 나는 대로 연주했다. 작년 회고 글에서 다짐했던 것 중 대부분을 성공한 셈이다. 꾸준히 무언가를 한다는 건 정말 멋진 일이다. 어떤 일을 단번에 해내는 것도 멋지지만, 어떤 일들을 지속해서 꾸준하게 해내 가는 삶도 멋지다. 2021년에는 어떤 것들을 지속해나가고 싶은지 알게 되었으니 2022년에는 이러한 것들을 잘 지켜내고 싶다. 가장 큰 두 가지는 청소와 요리이다. 이 둘은 이제 나에게 스트레스가 아니라 행복을 주는 일들이 되었다.

어떤 개발자가 될 것인가에 관한 질문에 답을 찾게 되었다. 작년 여름에 누군가가 나에게 어떤 개발자가 되고 싶냐고 물었던 적이 있다. 그때 나는 어떤 멋진 답을 하고 싶었지만 쉽게 떠오르지 않았고, 그 이후로 항상 이 질문을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다 답을 찾은 건 내가 어떤 삶을 살고 싶지? 라는 생각을 할 때이다. 나중에 목수로 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생각하다 보니 나는 내가 필요한 것을 스스로 만들고 싶어 하는 사람이라는 걸 깨달았고 그게 개발에도 적용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누군가는 기술적인 문제를 풀고 싶어 할 수도 있고, 또 누군가는 사회적인 문제를 기술로 해결하고 싶어 할 수도 있다. 나는 만드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자 개발자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얼마 전 회사에서 새로운 피쳐를 배포했는데, 이때 다시 한번 나는 제품을 만드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느꼈다.

2022년은...

2022년은 올해 정립한 나의 습관들이나 생각들을 잘 지켜나가고 싶은 해이다. 요리를 더 자주 해 먹고 싶고, 책을 많이 읽고, 내가 갈 수 있는 가장 먼 곳까지 가고 싶고, 많이 걷고 싶고, 다양한 사람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만들고 싶은 걸 스스로 만들 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 그게 어떤 영역이 되었든 학습하고 만들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많이 배우고 많이 만들고, 만들면서 작은 실패와 성공을 계속해서 반복하고 싶다. 지금 이 순간의 행복을 눈치채고 감사히 한껏 누릴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사랑은 어디에나 있고 언제나 있으니 말이다.

Next post: